본문 바로가기

생활 문화

[2010/10/29] 뮤지컬 '빌리엘리엇' 영국탄광촌 꼬마의 발레 이야기..

공식 홈페이지 :  http://www.musicalbillyelliot.co.kr/


비싼 가격에 가끔씩 보는 뮤지컬이였지만, 


'빌리엘리엇' 은 좀더 색달랐다. 


전통적으로 우리가 알고 있는 이야기도 아니고, 

어른들만의 이야기도 아니고, 

아주 슬프지도 , 아주 웃끼지도 않지만, 


꼬마 주인공의 열정적인 연기와, 

거장의 훌륭한 음악과

신나는 탭댄스의 군무...


약 세시간의 공연이 금방 지나갈 정도로 재미있고, 좋은 공연이였다.


줄거리야 공식홈페이지나 많은 블로그에 찾아보면 있을 테니 쓸필요는 없을 듯 하고, 


내가 느낀 것은, ...


어린 주인공의 열연을 보면서, '일을 열심히 하는 사람은 일을 즐기는 사람을 따라 가지 못한다.' 는 

옛말이 다시 떠올랐다.  


10살에서 13살 사이의 남자 아이가 하기에는 벅차 보이는 긴 공연 시간,  거기에  노래/ 춤/ 연기 를 소화 해내는 그 남자 주인공아이에게

찬사의 박수를 보내주었다. 


이 공연이 막을 내리기 전에 우리 딸에게 한번 보여주고 싶다. 열정이 부족한  사랑하는 우리 딸에게... ^^